전 남편 살해 고유정, 엽기적 범행 조언자는 '인터넷'
전 남편 살해 고유정, 엽기적 범행 조언자는 '인터넷'
  • 제주도일보
  • 승인 2019.06.11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기남 제주동부경찰서장이 11일 제주시 동부경찰서 4층 강당에서 열린 ‘전 남편 살해 사건’ 수사 결과 최종 브리핑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던 중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2019.6.11/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홍수영 기자 =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이 엽기적이고 치밀한 범행수법 대부분을 인터넷을 통해 학습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고유정이 처음 범행을 계획한 시점은 지난달 10일쯤으로 보인다.

그날 고유정이 수면제의 일종인 졸피뎀 등 스마트폰으로 범행과 연관된 검색을 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전날인 5월9일은 법원이 전 남편이자 피해자인 A씨(36)와 아들의 면접교섭을 결정한 날이다.

경찰은 법원의 결정 이후 A씨가 현재 결혼생활에 방해가 될 것으로 여겨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고유정은 그 이후에도 '니코틴 치사량'을 비롯해 살해 또는 시신 유기에 쓰인 도구와 수법 등을 검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사람뼈와 동물뼈 비교', '감자탕 뼈 버리는 법' 등 시신 유기에 필요한 정보도 인터넷으로 확인했다.

범행을 본격적으로 준비한 건 지난달 17일 사전에 검색한 졸피뎀을 충북에 있는 병원에서 처방받아 인근 약국에서 구입하면서부터다.

다음날 5월18일 차를 끌고 배편으로 제주에 도착한 후 같은달 22일에는 흉기 한 점과 표백제, 청소도구 등을 도내 한 마트에서 샀다.

이어 5월 25일 범행 장소로 물색한 제주시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을 살해했다.

제주에서 시신 일부를 차에 싣고 경기도 김포 가족 소유의 주거지로 가져가면서 인터넷으로 시신 훼손 도구를 주문해 배달시키기도 했다.

고유정은 김포 거주지에서도 사다리와 방진복, 겉신 등을 추가 구입했다.

경찰은 시신 훼손 과정에서 혈흔 등이 옷이나 집안에 묻는 것을 막으려 해당 물품 등을 구입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고유정이 범행 전이나 과정에서 자문을 얻었거나 따로 책을 봤는지는 확인된 게 없고 대부분 인터넷 검색으로 정보를 습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12일 고유정을 검찰에 송치한 이후에도 증거 보강 등 수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퍼블릭웰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58266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남광로 181, 302-104
  • 제호 : 제주도일보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46
  • 등록일 : 2013-07-11
  • 창간일 : 2013-07-01
  • 발행일 : 2013-07-11
  • 발행인 : 박혜정
  • 편집인 : 강내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내윤
  • 대표전화 : 064-713-6991~2
  • 팩스 : 064-713-6993
  • 긴급전화 : 010-7578-7785
  • 제주도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제주도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jejudoilbo.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