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청소년들 “제주의 미래 어른들 손에만 맡기지 않겠다”
제주 청소년들 “제주의 미래 어른들 손에만 맡기지 않겠다”
  • 박혜정 기자
  • 승인 2019.06.07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기자회견 “제2공항은 우리 청소년들에게 물어봐야 한다”
'우리도 제주도' 결성, "원희룡 지사 면담 안되면, 등교거부"

제주지역 중.고교생들이 제주 제2공항 건설과 제주동물테마파크 조성사업 등 각종 환경 개발사업이 추진되는 것에 대해 큰 우려를 표했다.이들은 원희룡 제주도지사에게 '담판 면담'을 요구하고 나서 주목된다.

제주도내 5개 중.고등학교 학생 18명은 6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우리도 제주도'(약칭 우주모임)라는 모임의 출범을 선포하며, 본격적 '청소년 행동'의 시작을 알렸다.

이들은 “우리는 지금 제주에서 일어나는 여러 사건에 대해 큰 관심을 가지고 있다”며 “우리가 신경 쓰지 않으면 제주도를 신경 쓸 이들이 없다는 생각에, 우리가 앞으로 제주에서 살아갈 사람들이란 생각에 제주를 지키는 마음으로 뭉쳐서 목소리를 낸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알고 있다. 지금 제주가 심각하게 오염되고 있는 걸 알고 있다”며 “어른들이 제주에만 있는 오름을 망가뜨리는 걸, 관광객이 난장판 치는 걸 알고 있다. 제2공항이 제주에 절대 득이 되지 않고, 빈익빈 부익부를 심화시킬 것이란 걸 알고 있다”고 강조해Te.

또 “제2공항이 들어오면 제주 공동체가 깨진다는 걸 알고 있다. 이미 사람들이 많이 들어 와 여러 문제들이 생겼는데 사람을 더 들이겠다는 것은, 제주도를 콩나물시루처럼 만들겠다는 말인 걸 알고 있다”며 “”비자림로 확장 공사가 제주의 작은 허파를 절개해 아스팔트로 채우는 끔찍한 사업인 걸 알고 있다“고 목소리를높혔다.

이어 “제주 곳곳이 개발되면 우리가 기억하는 공간이 사라진다는 것도, 우리가 돈을 벌어서 집을 살 수 없다는 것도 잘 알고 있다”며 “제주의 환경이 미래에 우리의 자원이 될 것이라는 것도 알고 있다. 우리는 어른들이 잘못된 결정을 내릴 때, 미래에 살 사람들이 어떤 피해를 받을지 고민하지 않는다는 걸 알고 있다. 교육청이나 선생님들이 이 모든 것들을 우리 학생들에게 알려주지 않는 것도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또한 우리는 어른들의 잘못된 결정으로 발생하는 모든 문제를 치우는 게 결국 우리의 몫인 걸 알고 있다. 그럼에도 어른들은, 우리에게 아무것도 모른다고 어린애 취급하며 무시하고 우습게 볼 것도 알고 있다”며 “그래서 우리는 오늘, 제주 환경을 지키는 청소년 모임 '우리도제주도(우주모임)' 결성을 선포한다. ‘우리도제주도’는 오늘부터 제2공항과 비자림로 확장 공사를 거부하고, 제주 전역에 같은 생각을 가지고 숨죽이며 살아가는 청소년들을 모아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천명했다.

이어 이들은 “원희룡 도지사에게 제2공항 사업 중단을 요구하는 면담을 공개 신청한다”며 “만약 면담이 거부되거나 6월 14일까지 성사되지 않을 시, 등교거부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각자 소속된 학교 안에서 피케팅을 할 것”이라며 “선생님들이 공부나 하라고 말씀하시니, 우리가 직접 제주의 현실을 알리겠다”며 “청소년 토크콘서트를 열고 우리의 방식으로 문제의식을 확산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들은 “우리는 제주도의 여러 문제에 대해서 관심을 가지고 자발적으로 나섰다‘며 ”우리는 어른들이 시켜서 하는 것도 아니고, 어른들이 써준 글을 읽는 것도 아니“라며 ”우리는 그저 우리가 오래도록 살아갈 제주를 지키고 싶은 청소년이다. 어른들은, 부디 우리의 소리를 어린아이 억지로 받아들이지 말고 한번이라도 곱씹어 생각해주길 바랄 뿐’이라며 “우리와 같은 청소년들은, 절대 가만히 앉아서 노예가 되지 말고 행동해야 하며 ”모두들, 우리와 함께 제2공항을 반대하고 제주의 환경을 지켜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퍼블릭웰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58266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남광로 181, 302-104
  • 제호 : 제주도일보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46
  • 등록일 : 2013-07-11
  • 창간일 : 2013-07-01
  • 발행일 : 2013-07-11
  • 발행인 : 박혜정
  • 편집인 : 강내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내윤
  • 대표전화 : 064-713-6991~2
  • 팩스 : 064-713-6993
  • 긴급전화 : 010-7578-7785
  • 제주도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제주도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jejudoilbo.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