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리병원 추진하는 원 지사 퇴진 촉구...현 정부도 책임있다"
"영리병원 추진하는 원 지사 퇴진 촉구...현 정부도 책임있다"
  • 강내윤 기자
  • 승인 2019.01.03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땅에 단 한개의 영리병원도 허용할 수 없다"
"국민의 이름으로, 제주 영리병원 반드시 철회시키자"

3일, 민주노총과 의료영리화저지와 의료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가 제주도청 앞에서는 제주영리병원 철회와 원희룡 제주지사 퇴진을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가졌다.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이들 단체는 "지난해 12월 5일, 원 지사는 돈벌이 병원의 길을 터주어 건강보험체계를 흔들고 공공의료를 약화시킬 첫 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의 개원을 허가해 줌으로써, 지난 수십년간 국민의 힘으로 막아온 의료 영리화의 상징인 영리병원 개원이 가시화 된 것이다"라며 집회의 포문을 열었다.

이어 "원 지사는 도민이 참여한 공론조사를 통해 확인된 도민의 의사를 존중하여 녹지국제병원 개원을 결정하겠다는 약속을 만천하에 공표한 바 있다"고 말하고 "도민의 참여로 민주적이고 공개적인 절차하에 3개월에 걸쳐 진행된 공론조사위원회는 58.9%의 영리병원 개원반대 민의를 반영한 녹지국제병원 설립권고안을 도출해냈으나, 원 지사는 도민과 국민들의 일관된 의견을 무시한 채 설립 허가을 줌으로서 역사에 남을 폭거를 저질렀다"고 쏘아 붙였다.

또한 "이에 대한 책임은 현 정부에도 분명히 있으며, 특히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시절 '의료민영화에 반대하고 영리병원 설립을 금지하겠다'고 대국민 약속을 한 바 있다"고 밝히고 "관리감독에 책임이 있는 현 정부가 제주도의 영리병원 허용 결정에 어떠한 책임도 회피하고 있으며, 설립에 제동을 걸어야 함에도 안일함 인식으로 영리병원 문제를 바라보고 있는 것은 지탄받아 마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정부의 의료영리화 정책과 거대 자본의 영리병원 설립시도를 투쟁으로 막아 왔으며, 특히 2014년 정부의 전방위적 의료민영화정책에 맞서 200만명의 서명운동은 전무후무한 기록이었고 국민의 승리였다"고 설명하고 "이에 제주도를 비롯 전국의 노동.시민단체들은 2019년 새해를 맞아 오늘 이곳에서 단 하나의 영리병원도 허용할 수 없다는 의지를 모아 다음과 같이 투쟁할 것을 결의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이들은 "도민의 뜻을 저버리고 민주주의를 훼손한 원 지사를 강렬히 규탄하는 동시에 퇴진을 촉구하며, 만약 민의를 거스르고 설립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면 주민소환운동을 포함한 원희룡 지사의 전면 퇴진투쟁에 나설 것을 결의한다"고 선언하고 "영리병원 철회의 전국적인 여론을 만들기 위해 의료공공성을 지켜내고자 하는 많은 국민들과 함께 100만 서명운동을 비롯 모든 방법을 총 동원하여 영리병원을 철회시킬 것을 결의한다"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퍼블릭웰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58266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동광로7, 2층(이도일동, 천일빌딩)
  • 제호 : 제주도일보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46
  • 등록일 : 2013-07-11
  • 창간일 : 2013-07-01
  • 발행일 : 2013-07-11
  • 발행인 : 박혜정
  • 편집인 : 강내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내윤
  • 대표전화 : 064-713-6991~2
  • 팩스 : 064-713-6993
  • 긴급전화 : 010-7578-7785
  • 제주도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제주도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jejudoilbo.com
ND소프트